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백련지소개

동양최대의 백련자생지

무안회산백련지

일로읍 복용리에 소재한 회산 백련지는 10만여평으로 일제의 암울했던 시대에 우리 조상들의 피와 땀으로 축조되어 인근 농경지 젖줄 역할을 해왔다.
동양 최대의 백련 서식지로 번성한 것은 인근 마을 주민이 저수지 가장자리에 백련 12주를 구해다가 심었는데 그날 밤 꿈에 하늘에서 학이 12마리가 내려와 앉아 흡사 백련이 피어있는 모습과 같았다. 이후 정성을 다해 연을 보호하고 가꾸어 오늘에 이르렀다.

이곳 백련지에서 자라는 백련은 홍련처럼 일시에 피지 않고 7월부터 9월까지 수줍어 잎사귀 아래 보일 듯 말 듯 숨어서 핀다. 최근 멸종 위기 식물로 알려진 가시연꽃 집단서식지로 알려진 곳이며, 백련지 안에는 수련, 홍련, 애기수련, 노랑어리연 등 30여 종의 연꽃과 50여 종의 수생식물이 서식하고 있고 자연학습장과 수생식물생태관이 있다.
회산 백련지에서는 매년 7월~8월경 연꽃축제가 개최된다.

관람시간

  • 09:00~18:00
  • 연꽃개화기 : 7월 1일 ~ 9월 30일

백련

개구리

다리

꽃 중의 군자 백련

연꽃은 흙탕물 속에서 맑은 꽃을 피운다. 불교에서는 깨달음을 얻은 부처를 상징하고, 연꽃은 빛과 극락정토(極樂淨土)를 상징하며, 생명의 근원으로 인식된다.
백련은 또 '꽃 중의 군자'로 불리고 있다. 연꽃은 씨주머니 속에 많은 씨앗을 담고 있으므로 풍요(豐饒)와 다산(多産)을 상징해 그림이나 건축물, 의복 자수(刺繡) 등에 많이 새기고 있다. 인도와 이집트가 원산지인 백련(白蓮)은 7월과 9월 계속해서 피고진다.